• 정치 > 청와대
  • 스틸웰·에이브럼스 “한미동맹, 동북아 안보의 핵심축”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1.06 17:19
김현종 안보실 2차장 만나 지소미아·방위비분담 협상 등 협의
  •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정석환 국방정책실장 면담을 위해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미국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통아태 차관보와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 사령관은 6일 “한미동맹이 동북아 안보에 있어 핵심축(linchpin)”이라고 강조했다.

스틸웰 차관보와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오전 오후 각각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스틸웰 차관보와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한미동맹과 동북아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철회를 직간접으로 요청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2차장은 예정된 시간을 넘겨 두 사람을 각각 70여 분간 면담했다.

김 2차장은 스틸웰 차관보·에이스럼스 사령관과의 면담에서 지소미아와 방위비분담 협상 등 한미 양국 간 동맹 현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건설적이며 미래 지향적인 협의를 가졌다.

김 2차장과 스틸웰 차관보 및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한미 양국이 다루고 있는 여러 동맹 현안을 미래 지향적으로 해결해 나가기 위해 계속 협의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06 17:19:03 수정시간 : 2019/11/06 17:19:0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