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이인영 “개혁법안 분수령…한국당, 똑같은 주장 반복시 다른 선택”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23 11:56
민주당 최고위서 “본회의 부의 시한 5일 앞으로…실행의 시간 임박”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법안 및 선거법 개정안에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한국당이 똑같은 주장을 반복한다면 불가피하게 다른 선택도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여야 협상이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선거법 개정안 관련 ‘3+3 회동’에 대해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여부가 핵심 쟁점”이라면서 “한국당의 전향적 입장이 있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그는 검찰개혁 법안 실무협상에 대해 “검찰개혁 법안의 본회의 부의 시한이 앞으로 5일 남았다”면서 “패스트트랙에 따른 법안 처리는 법적 강제절차로, 언제까지 한국당의 일방적 주장만을 듣고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숙고의 시간이 거의 끝나고 실행의 시간이 임박하고 있다”면서 “한국당이 새로운 제안을 갖고 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3 11:56:49 수정시간 : 2019/10/23 11:56:4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