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검찰 개혁과 관련해 “개혁의 칼끝은 검찰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을 향해야 한다”고 19일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국민의 명령,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검찰이 정권에 불리한 수사를 하면 수사를 중단시키고 사건을 갖고 오라고 할 수 있는 게 공수처법”이라며 “반대로 정권 마음에 안 들면 검찰과 경찰이 수사하지 않아도 공수처가 수사해 구속할 수 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지금 이 나라는 독재의 길을 가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기 위해 계속 싸워야 한다”고도 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9 17:49:56 수정시간 : 2019/10/19 17:49:5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