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국감서 “조국 신분은 피고발인…정경심 신병 처리는 말하기 어렵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1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관련 의혹과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과 관련해 모두 엄중하게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총장은 이날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 전 장관 사퇴 후 수사가 유야무야될 우려를 나타내자 “어떤 사건이든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고 드러난 대로 결론 내 드리겠다”면서 “걱정하지 마시라”고 답변했다.

윤 총장은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패스트트랙 수사 관련 질의에도 “물론이다”고 답했다.

윤 총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피의자 신분이냐’는 김도읍 한국당 의원의 질의에는 “일단 고발이 됐기 때문에 피고발인”이라면서 “어떤 신분인지는 수사를 더 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윤 총장은 최근 건강 이상을 호소하는 조 전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신병처리 계획과 관련해서는 “종합적인 수사 보고를 받지 못했다”면서 “(수사) 상황을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7 17:42:51 수정시간 : 2019/10/17 17:42:5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