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찰청 국정감사 인사말 통해 “檢 스스로 추진 가능한 개혁안은 과감하게 실행”
  •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17일 “검찰개혁을 위한 국민의 뜻과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의 결정을 충실히 받들겠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통해 “저를 비롯한 검찰 구성원들의 검찰의 변화를 바라는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검찰 스스로 추진할 수 있는 개혁방안은 과감하게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위원님들의 애정 어린 조언을 성실하고 겸허한 자세로 경청해 ‘국민이 원하는 검찰’, ‘국민과 함께 하는 검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검찰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퇴한 지 이틀 만인 16일에도 “변화와 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엄중한 뜻을 경청하고 공감한다”며 “국민과 함께 하는 검찰개혁을 중단없이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7 11:13:27 수정시간 : 2019/10/17 11:13: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