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원주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 보도와 관련,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장관은 11일 오후 법무부 대변인실을 통해 "당시 민정수석실 차원에서 보도 내용에 대한 점검을 했으나,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대검찰청이 밝힌 내용을 조 장관이 확인해준 셈이다. 앞서 대검찰청은 "(윤 총장에 대한 의혹은) 완전히 허위 사실"이라고 밝혔다.

대검은 일부 언론이 보도한 윤 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 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내용에 대해 "검찰총장은 윤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 당연히 그 장소(별장)에 간 사실도 없다"고 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9:54:16 수정시간 : 2019/10/11 19:54:16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