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靑, 조국 찬성·반대 청원에 답변…“인사권은 문 대통령에게 있어”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10 15:43
“文, 절차적 요건 갖춘 상태서 의혹만으로 임명 안하면 나쁜 선례가 된다고 말해”
  • 청와대 전경. 사진=청와대 제공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청와대는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임명 촉구·임명 반대 청원에 대해 “임명 및 철회 권한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답변했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조 장관 임명을 촉구해 달라며 76만 여명의 국민이 동참한 청원과 조 전 민정수석이 공직자로서 바람직하지 않으니, 임명을 철회해 달라고 요구하며 31만 여명의 국민이 동참한 청원에 대한 답변을 공개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센터장은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의 대한 의혹 제기가 있었고, (그의)배우자가 기소되기도 했으며, 임명 찬성과 반대의 대립이 있다는 것을 언급하며 대통령으로서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강 센터장은 이어 “그러나 대통령은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강 센터장은 “특히 ‘지난 대선 때 약속한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공약 중 하나가 권력기관 개혁”이라며 “이 공약은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았고, 대통령은 국민들께 약속한 공약을 성실히 이행할 책무가 있으며, 취임 후 그 공약을 성실하게 실천했다”고 강조했다.

강 센터장은 “적어도 대통령과 권력기관들이 스스로 할 수 있는 개혁에 있어서는 많은 성과가 있었다”며 “(문 대통령은) 이 점은 국민들께서도 인정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했다”고 말했다.

강 센터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이제 남은 과제는 권력기관의 정치적 중립을 보장하고, 국민의 기관으로 위상을 확고히 하는 것을 정권의 선의에만 맡기지 않고 법제도적으로 완성하는 일’이라고 했다”며 “이번 과정을 통해 문 대통령은 ‘공평과 공정의 가치에 대한 국민의 요구, 평범한 국민들이 느끼는 상대적 상실감을 다시 한 번 절감했으며, 무거운 마음으로 국민의 요구를 깊이 받들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강 센터장은 “끝으로 대통령은 ‘정부가 우리 사회에 만연한 특권과 반칙, 불공정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해 왔으나 국민의 요구는 그에서 나아가 제도에 내재된 불공정과 특권적 요소까지 없애 달라는 것’이었다며 ‘앞으로 기득권과 불합리의 원천인 제도까지 개혁해 나갈 것이고, 고교 서열화와 대학입시 공정성 등, 특히 교육 분야의 개혁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을 맺었다”고 전했다.

강 센터장은 “조 장관 임명에 대한 찬성과 반대의견이 국민청원으로 올라온 점에 대해서 청와대는 앞으로의 국정운영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0 15:43:10 수정시간 : 2019/10/10 15:43:10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