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증권사 직원 김모씨 녹취록 공개하며 검찰·KBS 비판
KBS “허위 사실” 반박하자…유시민 “해명 신중하게 하라” 재비판
  •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일가 수사 관련자 보도 내용을 두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KBS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유시민 이사장은 지난 8일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를 통해 조국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증거인멸 협조 의혹을 받아온 한국투자증권 PB(프라이빗뱅커) 김모 차장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를 통해 유 이사장은 KBS 법조팀이 김 차장을 인터뷰한 후 검찰에 정보를 흘렸다고 주장했고, KBS는 보도자료를 내어 즉각 반박했다.

KBS측은 “인터뷰를 한 뒤 김 차장의 주장에서 사실관계를 분명히 할 필요가 있는 부분은 검찰 취재를 통해 확인한 적은 있다”면서 “하지만 인터뷰 내용 일부라도 문구 그대로 묻지 않았고 전체 내용을 검찰에 전달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KBS측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인터뷰를 하고도 보도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인터뷰 다음날인 지난 9월 11일 ‘9시 뉴스’에 2개의 기사로 보도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9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KBS 측의 해명을 재반박했다.

유 이사장은 “KBS는 김모씨의 음성 변조된 발언을 원래 맥락과 정반대로 집어넣어 검찰발 기사를 보도하는 데 이용했다”면서 “인터뷰한 당사자가 어떻게 자기 인터뷰 기사라고 생각하겠느냐”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사실 확인 취재를 왜 검찰에서 해야 하느냐”라면서 “검사들에게 안 물어보면 기자들은 사실을 판단하지 못하느냐”라고 꼬집었다.

유 이사장은 “피의자가 굉장히 용기를 내서 인터뷰했는데 검찰이 어떻게 바로 인터뷰했다는 걸 알 수 있게끔 사실관계를 재확인하느냐”라고도 반문했다.

유 이사장은 “KBS와 검찰이 LTE급 속도로 서둘러서 반응할 일이 아니다”라면서 “KBS는 해명하더라도 신중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내가 양승동 사장이라면 법조팀과 김경록 한국투자증권PB와의 인터뷰한 한 시간짜리 영상부터 본 다음 9월 11일 내보낸 뉴스를 보고 이 인터뷰에서 이런 뉴스 꼭지가 나올 수 있나부터 점검해 볼 것 같다”고 주장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09 18:39:06 수정시간 : 2019/10/09 18:3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