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비핵화 이후 시장 개방 대비 10조원 규모 지원 자금 조성 취지
오거돈 부산시장, 문재인 대통령에 정상회의 의제 채택 건의하기도
  • 김정숙 여사가 6일 오후 부산 영도구 국립해양박물관에서 열린 '세상 모든 가족, 함께 -바다 나들이-' 행사를 마친 뒤 홍보존 내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홍보부스를 방문, 서포터즈들과 함께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 개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조만간 청와대와 외교부 등을 중심으로 진행될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의제 선정 작업 과정에서 부산시가 제안한 ‘북한개발은행 설립안’이 검토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와 부산시 관계자들은 9일 이같이 전했다.

북한개발은행 설립 방안은 북한이 비핵화 이후 시장을 개방하고 기반시설 개발을 본격화할 때를 대비해 10조원 규모의 지원 자금을 미리 조성하자는 취지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난 2월 13일 부산 사상공단에서 열린 부산비전선포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북한 개발은행 설립을 정상회의 의제로 채택해 달라”라고 건의한 바도 있다.

부산시에 따르면 북한개발은행 설립안은 개발은행 초기 투자금을 10조원으로 계획하고 있다.

부산시는 정부 및 전국 자치단체가 조성한 남북협력기금을 비롯해 산업은행·수출입은행 등 국책 금융기관이 기금 마련에 참여토록 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국제금융기구의 참여도 유도하겠다는 것이 부산시의 구상이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09 13:03:41 수정시간 : 2019/10/09 13:03:4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