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취업 얘기는 더 이상 논할 가치가 없다”
  •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는 20일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를 설립해 특혜를 받았다는 자유한국당 측 주장에 대해 “(아버지) 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다”고 반박했다.

문 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을 지목하면서 “더 이상 허위 사실 퍼뜨리지 말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씨는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시라”면서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를 설립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희경 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대통령의 아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하고, 그 업체가 정부가 주도하는 ‘소프트웨어교육 선도학교’에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납품해온 데 아버지 찬스가 있지 않았는지 궁금하다”며 문 씨의 특혜 의혹을 거론했다.

문 씨는 곽상도 한국당 의원이 문 대통령 딸의 해외 이주 문제를 거론한 데 대해서도 반박했다.

문 씨는 “제 조카의 학교가 개인정보를 한국당에 무분별하게 유출하다가 징계를 받았다”면서 “그게 잘못된 일이라는 게 이해가 안 가는가. 그게 잘한 짓이라는 게 공식 입장이냐”고 반문했다.

문 씨는 “제 취업 얘기는 더 이상 논할 가치가 없다”고도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21 16:20:15 수정시간 : 2019/09/21 16:20:15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