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 “가짜뉴스·허위정보가 공정 언론 해쳐”…‘조국 보도’ 겨냥했나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18 14:59
국경없는기자회 사무총장 접견…들루아르 “文정부 들어서 한국 언론환경 많은 개선”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경없는 기자회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을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너무나 빠르게 확산되는 가짜뉴스와 허위정보, 이런 것들이 공정한 언론을 해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국경없는기자회(RSF)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요소로 △언론자본 △광고자본의 문제 △속보경쟁 △서로 극단적인 입장의 대립 △생각이 다른 사람들 간의 증오와 혐오 등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까지 있었던 언론보도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을 임명할 당시에도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언론의 자유야말로 민주주의의 근간이다. 민주주의의 기본”이라면서 “언론이 자유로우면서도 공정한 언론으로서 역할을 다 할 때 사회가 건강하게 발전해 나갈 수 있다”고 역설했다.

이에 들루아르 사무총장은 “2년 전에 한국을 처음으로 방문했을 때 당시 문재인 행정부에서 2022년까지 언론자유지수를 30위까지 끌어들어올리겠다고 천명했었다”면서 “한국이 그 이전의 10년 동안 언론자유에 있어서 힘든 시기를 가졌었는데, 그 이후 약속한 것처럼 한국의 언론환경에 많은 개선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8 14:59:35 수정시간 : 2019/09/18 14:59:35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