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심상정 “황교안 삭발, ‘빨갱이나 하는 짓’ 이라던 공안검사 생각나”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17 14:58
“삭발과 단식은 몸뚱아리 밖에 없는 약자들이 신념을 표현하는 최후의 투쟁 방법”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과 수많은 정치적 수단 외면한 채 삭발투쟁 '약자 코스프레'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7일 “어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의 말이 생각났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삭발·단식은 몸뚱어리 밖에 없는 우리 사회의 수많은 약자들이 자신의 삶을 지키고 신념을 표현하는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그런데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부여된 수많은 정치적 수단을 외면하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코스프레를 하는 황교안 대표의 모습은 한 마디로 지금 대한민국의 비정상의 정치를 웅변하고 있다고 밖에 말할 수 없을 것 같다”며 “참으로 안타깝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심 대표는 “황 대표가 삭발투쟁을 통해 실추된 리더십의 위기를 모면하고 지지자들의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그러나 분명히 알아둬야 할 것은 국민들은 한국당이야말로 기득권 정치, 부패와 특권의 정치, 일 안 하는 싸움판 정치, 국정농단 정치,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있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앞서 황교안 대표는 전날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 삭발투쟁’을 갖고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해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며 “(장관직에서) 내려와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고 촉구한 바 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7 14:58:10 수정시간 : 2019/09/17 14:58:10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