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도부·문희상 의장 예방…한국당·바른미래당은 방문 거절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은 17일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문희상 국회의장 등을 예방하고 다시 한 번 법무·검찰개혁 의지를 다졌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의 방문을 거절했다.

이날 오전 조 장관을 만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혹독한 청문회를 거쳐 심려가 많았다”며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겠지만 법무·검찰개혁을 이제 시작한다고 생각하고 잘 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이어 “(개혁에 착수하면) 그동안 나름대로 권력 행사를 했던 쪽에서 저항도 있을 것”이라며 “충분히 잘 설득하고 소통해서 극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조 장관은 “인사청문 기간, 그 이후에도 국민 여러분과 당 대표님께 많은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 번 드린다”며 “특별히 입장을 밝힐 것은 아니고 찾아 뵙고 말씀을 들으러 왔다”고 자세를 낮췄다.

조 장관은 이어 “겸허한 자세로 업무에 임하겠다”며 “법무·검찰개혁 작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17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을 예방한 조국 법무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대표에 이어 조 장관을 만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검찰개혁, 사법개혁과 관련 조 장관에게 거는 기대가 남다르다”며 “국민들의 응원과 성원 역시 조 장관이 검찰개혁, 사법개혁에서 훌륭한 역할을 해주실 것으로 믿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여러모로 부족하고 흠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검찰개혁과 법무부 탈검찰화라는 시대적 과제를 완수하라는 이유로 무거운 중책을 맡기신 것 같다”며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과제 하나하나를 차례차례 완수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조 장관과 문희상 의장의 만남은 비공개로 이뤄졌다.

조 장관은 오후에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유성엽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대표를 예방할 예정이다. 민주평화당 지도부 예방은 오는 19일로 잡혔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7 13:55:09 수정시간 : 2019/09/17 13:55:09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