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황교안, ‘조국 파면 촉구’ 삭발…“장관서 내려와 검찰수사 받아야”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16 19:02
청와대 광장서 삭발식…소속 의원 20여명과 자정까지 연좌농성 돌입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는 삭발식을 갖고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며 “(장관직에서) 내려와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 삭발투쟁’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범죄자 조국은 자신의 일가와 비리,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 사법 농단을 서슴지 않았다”며 “저는 오늘 제 1야당 대표이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기 위해, 저의 뜻과 의지를 삭발로 다짐하고자 왔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 싸워주셔야 한다. 지금은 싸우는 길이 이기는 길”이라며 “대한민국과 자유 민주주의, 국민을 지키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지지층의 결집을 호소했다.

삭발식 이후 황 대표는 소속 의원 20여명과 자정까지 연좌농성을 시작했다.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황 대표의 삭발과 관련 “강기정 정무수석을 불러서 염려와 걱정의 말씀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강 수석은 이날 오후 4시 50분께 청와대 광장 분수대 앞에서 황 대표를 만나 문 대통령의 뜻을 전달했다.

강 수석을 만난 황 대표는 “조국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고 요구했고, 강 수석은 “(대통령께) 잘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6 19:02:37 수정시간 : 2019/09/16 19:02:37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