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멈췄던 한반도 평화 시계 움직일까…문 대통령의 방미 과제는?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16 16:48
트럼프가 원하는 건 北의 핵심 핵시설 폐기·중단…김정은이 원하는 건 대북제재 완화
文, 북미관계 ‘촉진자’ 역할 재개 관심사…靑 “한반도 평화 위한 북미간 협상 필수”
  •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2~26일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그는 이 기간 동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북미정상들이 대화의 문을 열어놓은 가운데 문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하면서 멈춰섰던 한반도 평화시계가 서서히 움직이는 모양새다.

문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하면서 교착상태에 빠졌던 한반도 비핵화 논의가 다시 재개될지 관심이 쏠린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연내 북미정상회담 재개를 목표로 문 대통령을 만날 것으로 관측돼 그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연내에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 어느 시점에 만날 것”이라며 “그는 꼭 만나고 싶어 할 것”이라고 언급,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의지를 내비친바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전격 경질하면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연내 회담 재개를 바라는 긍정적 신호를 보내기도 했다.

이러한 트럼프 대통령의 유화 제스처는 대북제재 완화를 골자로 비핵화 협상시한을 올 연말까지 제시한 바 있는 김 위원장으로서는 구미가 당기는 제안이 아닐 수 없어 보인다.

따라서 문 대통령이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다시 한번 ‘촉진자’ 역할을 통해 남북미 간 비핵화 성과를 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문 대통령으로선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미국이 요구하는 영변 핵시설 등 북한의 핵심 시설 폐기·중단과 북한이 원하는 대북제재 완화 카드의 맞교환 밑그림을 그리는 것이 일차적인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 평화를 위해 북미 간에 실질적인 협상이 이뤄져야 하고, 또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한반도의 평화 프로세스가 완성돼야 한다는 점에 있어서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6 16:48:50 수정시간 : 2019/09/16 16:48:50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