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文 대통령 "이산가족 상봉, 최우선 해결해야 할 인도주의적 과제"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13 18:29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방송한 KBS ‘추석특별기획 2019 만남의 강은 흐른다’에 출연해 이산가족에 관한 인터뷰를 했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녹화 당시 모습. 사진=청와대 제공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다른 일들은 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이산가족 상봉만큼은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인도주의적 과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KBS '추석특별기획 2019 만남의 강은 흐른다' 방송에 출연해 "지금 이산이 70년이 됐는데 이렇게 긴 세월 동안 이산가족의 한을 해결해주지 못한다는 것, 서로 만날 기회조차 주지 않는 것은 남쪽 정부든 북쪽 정부든 함께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난해 4·27 판문점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공감대를 형성했던 점을 언급하며 "우선 상봉 행사를 하는 것으로 합의문(판문점 선언)을 발표했는데 진도가 빨리 나가지 않아서 아쉽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들을 향해 "이른 시일 내에 상봉 행사부터 늘려가고 화상 상봉, 고향 방문, 성묘 등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희망을 가져주시고 정부의 뜻에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2004년 7월 열린 제10차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모친과 자신이 참석했던 일화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의 선친과 모친은 모두 함경남도 출신이다. 문 대통령의 부모는 1950년 12월 흥남철수 당시 빅토리호를 타고 경남 거제로 피란했다. 이후 2년 뒤 거제에서 문 대통령이 태어났다.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 상봉 신청을 했는데 정작 우리 쪽 상봉 신청은 순서가 오지 않았고, 이모님이 북쪽에서 신청한 게 선정이 돼서 만나게 됐다"며 "제가 아마 평생 어머니에게 제일 효도했던 것이 이때 어머니를 모시고 갔던 게 아닌가 싶다"고 회고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워낙 상봉을 기다리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우리에게 다시 기회가 오는 것은 없다. 앞으로 전면적으로 개방되지 않으면 (이모님을 다시) 보기 쉽지 않다"며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 함주군, 흥남시의 우리 옛날 살던 곳, 어머니 외갓집을 한번 갈 수 있으면 더 소원이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명절 때마다 더 많이 느끼게 되는 '잃어버린 고향'에 대한 아쉬움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부산과 서울 간에 열 몇시간씩 차가 막혀서 시간이 걸리기도 하고 그렇게 고생하며 고향을 찾는 모습이 너무 부러운 것"이라며 "명절이 되면 우리로서는 잃어버린 고향, 부모님들로서는 돌아갈 수 없는 고향, 그런 것을 그리게 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3 18:29:38 수정시간 : 2019/09/13 18:29:3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