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국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상관의 폭언과 과다한 업무를 견디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 김홍영 전 검사의 묘소를 찾는다.

13일 법무부에 따르면 조 장관은 오는 14일 오전 김 전 검사 유족과 함께 부산추모공원을 찾아 그의 묘소에 참배할 예정이다.

김 전 검사는 서울남부지검 형사부에 근무하던 2016년 5월 검사 직무에 대한 압박감과 업무 스트레스를 토로하는 내용이 담긴 유서를 남기고 서른셋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김 전 검사의 부모는 아들이 직속 상관인 김대현 당시 부장검사의 폭언과 모욕을 견디지 못하고 자살로 내몰렸다며 검찰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법무부는 같은해 8월 김 전 검사 등에게 2년 동안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했다는 대검찰청 감찰 결과가 나오자 김 전 부장검사에 해임 처분을 내렸다.

조 장관은 지난 11일 검찰개혁추진지원단에 법무·검찰 감찰제도 전반의 개선방안 마련을 요구하면서 "검찰 내부의 자정과 개혁을 요구하는 많은 검사들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라"고 지시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3 13:56:30 수정시간 : 2019/09/13 13:56:3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