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일 인천시 부평구 '부평 문화의 거리'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대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일 “추석이 이렇게 흉흉했던 적이 없었다”며 문재인정부를 성토했다.

황교안 대표는 추석 연휴 첫 날인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유 민주주의가 흔들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서는 위선적이고 불의한 문재인 정권을 막아내야 한다”면서 “이제 우리 모두가 함께하는 ‘국민연대’의 힘으로 맞서 싸워야 한다”강조했다.

그는 “몸으로 투쟁하고 전략으로 투쟁하고 정책으로 투쟁해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야만, 그리고 광기를 반드시 물리치고 승리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땀 흘려 노력한 만큼 결실을 맺을 수 있는 공정한 나라, 법 앞에 모두가 평등하고 상 식이 통하는 정의로운 나라, 우리 모두가 자유롭고 정정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자유민주주의 나라가 분명 우리 눈앞에 펼쳐질 것”이라고 역설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2 14:33:09 수정시간 : 2019/09/12 14:3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