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혹 관련 기사 ‘댓글 추천수·실검 조작’ 등 전수조사 실시해야”
  •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이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실시간 검색어 조작 의혹 관련 나경원 원내대표와 함께 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를 항의 방문해 질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과거 드루킹 일당이 벌인 댓글 조작이 다시 시작됐다는 정황이 발견됐다”고 주장하며 “해당 포털의 관련 기사 댓글 추천수와 실검 조작 전수 조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 미디어특위위원장인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 보도에 따르면 포털 사이트 ‘다음’의 뉴스 기사에 달린 문재인 대통령 옹호 댓글이 올라온지 3분 만에 이미 추천수 7428개, 비추천수 669개가 달린 기이한 현상이 네티즌에 의해 포착됐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후 해당 기사의 댓글에는 10초 동안 추천·비추천이 각각 7664개, 685개까지 치솟은 뒤 약속이나 한 듯 동시에 멈췄다”며 “이때 추천 대 비추천 비율은 모두 정확히 91대9를 유지했다. 전문가들은 매크로(단순 작업을 자동으로 반복해주는 프로그램)를 사용했을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지적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이들 여론 조작세력은 포털 사이트 다음에서 특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 물론 점유율 1위인 포털 ‘네이버’도 자유롭지 않다”며 “특히 실시간 검색어와 댓글 추천수에 매크로가 사용된 정황이 없다는 양대 포털의 주장은 사실이 아님이 드러난 만큼 ‘네이버’와 ‘다음’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상황에 처했다”고 주장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7:57:59 수정시간 : 2019/09/11 17:57:5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