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앞두고 국민들에게 추석 인사…“새로운 길 끝에 한가위 같은 날 있을것 확신”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 본관에서 국민과 해외동포에게 추석 명절 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국민 모두에게 공평한 나라를 소망한다”며 추석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추석 연휴를 앞두고 “함께 웃을 수 있는 날을 위해 항상 노력하겠다”며 이같은 인사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태풍으로 피해 입은 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서로를 격려하고 기쁜 소식을 나누는, 따뜻한 명절이 되길 바란다”면서 “고향의 달은 유난히 더 크고 밝다. 우리를 기다리며 더 커지고, 골고루 빛을 나눠주기 위해 더 밝아졌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주변에도 보름달 같은 분들이 많다”면서 “어려운 이웃들과 마음을 나누고 계신 분들, 연휴 동안에도 국민의 안전을 위해 일하시는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활력있는 경제가 서로를 넉넉하게 하고 공정한 사회가 서로에게 믿음을 주며 평화로운 한반도가 서로의 손을 잡게 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지금 ‘함께 잘 사는’ 나라를 위해 새로운 길을 가고 있다. 그 길 끝에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은 날이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보름달이 어머니의 굽은 등과 작은 창문에까지 세상을 골고루 비추듯이, 국민 모두에게 공평한 나라를 소망한다”면서 “함께 웃을 수 있는 날을 위해 항상 노력하겠다”며 “추석 내내 반가운 마음 가득하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1:12:57 수정시간 : 2019/09/11 11:1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