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오신환 회동서 합의…“평화당·대안정치 참여도 추진할 것”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가 10일 오후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실로 오신환 원내대표를 방문,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과 관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함께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을 만나 “(조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뿐만 아니라 국정조사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며 “시기에 대해서는 좀 더 살펴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평화당과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의 참여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대안정치는 처음부터 ‘조국 임명’에 대해 애매했던 입장이었고, 평화당은 임명을 반대했지만 현재 해임건의안 부분에 대해서는 입장이 조금씩 바뀌고 있는 것 같다”며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제출과 국정조사 추진은) 진보와 보수의 이념이 문제가 아니라, 공정과 정의의 가치 문제라는 생각을 (나 원내대표와) 나눴다”며 “뜻을 같이 하는 의원들을 일대일로 만나서라도 세력을 규합해 나가자는 의견을 나눴다”고 설명했다.

오 원내대표는 “대안정치나 평화당은 적극 반대한다기보다는 검찰 수사나 이후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유보적인 입장”이라며 “상황이 실시간으로 하루하루 변화하고 있으니, (뜻을 함께 해야 할 정도의) 상황이 발생하게 되면 다시 힘을 모아서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것으로 얘길 나눴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0 16:50:13 수정시간 : 2019/09/10 16:50:1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