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태 비교적 양호한 상황…병원으로 이송”
  • 미 해안경비대가 9일(현지 시간) 미 동부 해안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 구조작업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외교부는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 인근 해상서 발생한 국내기업 현대 글로비스 소속 골든레이(Golden Ray)호 선박 사고와 관련 기관실 내부에 고립됐던 우리국민 선원 4명 전원이 구조됐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 해안경비대는 8일(현지시간) 발생한 골든레이호(Golden Ray) 전도사고로 기관실 내부에 고립됐던 우리국민 선원 4명 전원을 9일 오후 6시경(현지시간, 우리시간 10일 오전 7시경) 구조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구출된 선원 4명의 건강상태는 비교적 양호한 상황”이라며 “건강상태 체크를 위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말했다.

외교부 본부와 주애틀란타총영사관은 미국 해안경비대 등 관계기관, 한국 유관부처 및 선사 등과 긴밀히 협조해 구조된 선원 및 가족 지원, 사고원인 규명 등 신속한 사고 수습을 위한 영사조력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0 08:05:32 수정시간 : 2019/09/10 08:05:3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