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정의당 제외하고 반발 거세…한국당 “文정권의 종말” - 바른미래당 “구제불능 임명” - 평화당 “상식 밖의 결정 vs 정의당 “결정 존중”
  •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을 수여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기념 촬영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자 야당은 강력하게 비난하며 투쟁을 예고했다. 다만 정의당은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궤를 달리하며 여권인 더불어민주당과 뜻을 함께 했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의 종말로 귀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편법, 비리 세트 조국 후보자의 임명으로 대한민국의 상식과 정의는 실종됐다”며 “문 대통령의 조국 임명은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검찰을 압박한 것으로도 모자라 국민을 지배하려는 시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수석대변인은 “뒷짐지고 지켜보진 않을 것”이라며 “제 1야당으로서 더 강력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예고하기도 했다.

바른미래당은 “국민을 능멸하며 법과 정의를 뭉개버린 구제불능의 임명이 경악스럽다”고 혹평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나라가 어떻게 되든 말든 ‘명불허전의 조국 사랑’이 놀랍다”며 “국론 분열의 표상인 조국을 임명한 문 대통령은 ‘민심뒤통수권자’가 되기로 한 것”이냐고 비꼬았다.

김 대변인은 “불통과 독선을 챙기고, 공정과 양심을 버린 오늘은 역사의 수치로 기록될 것”이라며 “조국 임명으로 인한 ‘회복불능의 혼란’, ‘대통령이 전적으로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평화당도 “상식 밖의 결정에 깊은 실망과 분노를 느낀다”고 반발했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승자독식의 싸움질정치에 특화된 구태정치인들과 진영논리에 사로잡힌 극렬지지자들에 둘러싸여 문재인호가 산으로 가고 있다”며 “도대체 흠 많고 탈 많은 조국 후보자로 어떻게 검찰개혁을 하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앞으로 전개될 검찰과 장관의 샅바싸움은 검찰개혁이 아닌 장관일가 구하기가 될 것”이라며 “명분 없음을 가리기 위해 진영논리가 끊임없이 동원될 것이고, 기득권 양당의 진흙탕싸움 속에서 국민만 패자가 되고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정의당은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오현주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한 뒤 “조국 후보자 임명에 대한 야당의 비판, 국민의 우려를 딛고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도 이루지 못한 사법개혁을 반드시 이뤄 내길 바란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09 14:55:10 수정시간 : 2019/09/09 14:55:1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