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 결국 조국 임명 강행…정국이 요동친다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09 11:58
법무부 조국·과기부 최기영·여가부 이정옥·방통위 한상혁·공정위 조성욱·금융위 은성수
0시부터 임기 개시된 가운데 야당의 극렬 반발 전망…한국당, 긴급 의원총회 소집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결국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품에 안았다. 문 대통령은 9일 조 후보자를 비롯한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 6명의 임명안을 재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오늘 오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법무부 조국·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성수 금융위원장의 임명이 재가됐다”고 밝혔다.

임명안이 재가된 6명은 이날 0시부터 임기가 개시됐다. 임명장 수여식은 오후 2시에 있을 예정이다.

통상 임명장 수여식 직후에는 문 대통령의 당부 발언이 있게 된다. 이에 따라 이번 개각의 핵심이자 논란의 중심이었던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을 향해 문 대통령이 어떤 말을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조 신임 장관은 문 대통령이 정권 출범 당시부터 국정과제로 지목해온 권력기관 개혁의 적임자로 평가돼 왔다. 그가 문재인정부의 초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까닭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조 신임 장관의 임명을 계기로 검찰과 경찰 등 권력기관 개혁을 마무리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출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이 조 신임 장관의 임명에 강력 반발해온 국회를 향해 어떤 메시지를 남길지도 주목된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이날 문 대통령의 조 신임 장관의 임명에 대비해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해놓은 상황이다. 한국당은 문 대통령이 조 신임 장관을 임명할 경우 9월 정기국회의 보이콧 가능성도 언급한 상태다.

이에 따라 정국은 한치 앞을 내다보기 힘든 회오리 속으로 빠져들 전망이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09 11:58:27 수정시간 : 2019/09/09 12:00:0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