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최고위서 “공정과 합리성에 대한 열망 확인…특혜 구조 개선 위한 개혁 나설 것”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9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권 행사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는 자세로 심기일전해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달 넘게 끌어온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마감되고 이제 문 대통령의 인사권 행사만 남아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인사청문회는 우리 사회가 얼마나 공정과 합리성에 대한 열망이 큰지를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언급했다.

이대표는 이어 “정부와 민주당은 부모의 특권이 자녀의 특혜로 이어지는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입시제도 및 부 대물림의 공정성과 합리성을 기할 수 있는 제도개혁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견제받지 않는 권력기관의 오만함과 권력기관 개혁의 어려움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면서 “정부와 민주당은 권력 개혁에 다시 한번 신발 끈을 조일 것”이라고 다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09 10:56:54 수정시간 : 2019/09/09 10:56:5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