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北 “美, F-35 등 ‘군사적 위협’ 동반…대화 동력 떨어뜨려”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22 10:17
외무성 담화 통해 “南, 한미연합연습 끝나기 바쁘게 F-35 또 끌어들여”
  • 지난 16일 단거리 미사일 시험사격을 지휘소 모니터에서 바라보며 박수를 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북한은 22일 최근 종료된 한미연합연습과 한국군의 F-35A 스텔스 전투기 도입 등을 거론하며 “(미국이) 대화의 동력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이같이 말한뒤 “우리로 하여금 물리적인 억제력 강화에 더 큰 관심을 돌리는 것이 현실적인 방도가 아니겠는가에 대해 심고하지 않으면 안 되게 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대변인은 “우리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당국이 (한미) 합동군사연습이 끝나기 바쁘게 ‘F-35A 스텔스전투기’들을 미국으로부터 또 끌어들이고있는것이 그러한 움직임들중의 하나”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이러한 첨단살인장비들의 지속적인 반입은 북남공동선언들과 북남군사분야합의서를 정면부정한 엄중한 도발”이라며 “‘대화에 도움이 되는 일은 더해가고 방해가 되는 일은 줄이기 위해 노력하자’고 떠들어대고 있는 남조선당국자들의 위선과 이중적인 행태를 다시금 적라(나)라하게 드러내보일뿐”이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특히 “미국이 최근 중거리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하고 일본을 비롯한 조선반도(한반도) 주변지역에 ‘F-35 스텔스전투기’들과 ‘F-16V 전투기’들을 비롯한 공격형무장장비들을 대량투입하려 하면서 지역의 군비경쟁과 대결분위기를 고취하고있는 현실은 우리를 최대로 각성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모든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하여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우리의 립(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하지만) 군사적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2 10:17:59 수정시간 : 2019/08/22 10:17:5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