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비건 “남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 韓정부 노력으로 마련된 기회”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21 17:46
비건, 김인철 통일부장관 만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의 훌륭한 리더십…감사의 뜻 전한다”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21일 남북미 정상이 지난 6월 30일 판문점에서 회동한 것과 관련 “한국정부의 노력으로 마련된 기회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의 면담에 앞서 모두발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훌륭한 리더십과 우리의 외교적 노력을 진전시키기 위한 기회의 장을 열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비건 대표는 또 “통일부와 우리의 팀이 함께 진행한 여러 노력이 북한과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한 목표 진전에 도움을 주고 있다”며 “(이런 노력이) 남북 간 더 가깝게 하는 데도 도움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1 17:46:51 수정시간 : 2019/08/21 17:46:5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