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 당국자 “고노 日외무상, 먼저 지소미아 거론”
  •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3국 회담을 마친 뒤 한일 양자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한일 외교장관이 21일 중국 베이징에서 만나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로 촉발된 한일 갈등의 해소 방안을 논의했으나 입장차만 재확인한채 돌아섰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후 2시(현지시간)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약 35분간 양자회담을 가졌다.

이번 회담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시한(24일)과 일본정부의 ‘한국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명단) 배제조치’ 시행일(28일)을 앞두고 열린 데다, 중국이 중재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와 주목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 장관은 회담이 끝난 후 굳은 표정으로 나와 기자들의 질문에 어떤 대답도 하지 않고 회담장을 빠져나갔다. 고노 외무상도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회담장을 떠났다.

앞서 회담에서 강 장관은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명단)에서 배제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으며, 고노 외무상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언급하며 한국이 국제법 위반을 시정해야 한다는 일본정부의 기존 입장을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당국자는 회담 결과에 대해 “고노 외무상이 먼저 지소미아에 대해 말을 꺼냈다”며 “강 장관은 연장 여부를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원론적으로 답변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1 17:34:28 수정시간 : 2019/08/21 17:34:2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