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당국자 “日, 그린피스 등 주장 믿는 것은 좋지 않다고 전해와”
  •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가 19일 오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 서울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일본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방출 문제와 관련 그린피스 등 국제환경단체들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일본정부는 19일 한국 외교부가 니시나가 토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초치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물 문제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한 것과 관련 이같이 주장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일본정부는 그린피스 등 국제환경단체가 하는 발언이 ‘책임있는 일본정부의 발언이 아니기 때문에 너무 믿는 것은 좋지 않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일본정부는 언론에 오염수 100만톤을 (바다로) 방류하는 기사가 나오고 있지만, ‘일본정부의 입장이 아니며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다만 일본 측은 오염수의 안전한 처리방안을 함께 모색하자는 한국정부의 입장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또 일본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와 관련 한국정부에 제공하는 정보가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하며 “핵심정보를 더 구체적으로 제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한국정부가 후쿠시마 상황을 언론보도를 통해서만 파악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며 “외교채널을 통해 접하는 것도 있고, 일본 내부에서는 외무성, 원자력규제위원회, 도쿄전력 등 내부 이견이 있어서 그런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하지 않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앞서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지난 7일 일본이 100만톤 방사능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이라고 주장하며 “막대한 비용이 들자 일본은 방류를 선택했다”고 비판한 바 있다.

그린피스는 “일본이 돈을 쏟아 붓는다고 해도 방사능 오염물질을 처리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사실상 영구적인 해결책은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9 19:41:40 수정시간 : 2019/08/19 19:41: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