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 “평화경제에 한반도 사활 걸려…남북미, 대화국면 천금같이 여겨야”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9 16:59
수보회의서 “무산되면 언제 다시 만들어낼 수 있을지 몰라”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평화경제는 우리 미래의 핵심적 도전이자 기회”라면서 “지금의 대화국면을 천금같이 소중하게 여기고 반드시 살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평화경제는)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체제를 해체하고 평화·번영의 새 질서를 만드는 세계사의 과업이자, 한반도의 사활이 걸린 과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화경제에 대해 “70년 넘는 대결과 불신의 역사를 청산하고 한반도 운명을 바꾸는 일”이라면서 “남북 간의 의지 뿐 아니라 국제적인 협력이 더해져야 하기에 대단히 어려운 일”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가 평화롭고 강한 나라가 되려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일이다. 북한으로서도 마찬가지”라면서 “이 기회가 무산되면 언제 다시 만들어낼 수 있을 지 알 수 없다”고 역설했다.

그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남북미 간 대화가 시작됐고, 진도를 내고 있다는 사실”이라면서 “지금의 대화국면은 그냥 온 것이 아니다. 언제 터질지 알 수 없을 만큼 고조됐던 긴장 우려와 때마침 열린 평창올림픽의 적절한 활용, 남북미 지도자들의 의지와 결단에 힘입어 기적처럼 어렵게 만들어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깨지기 쉬운 유리그릇을 다루듯 조심스럽게 한걸음씩 나가가는 신중함이 필요하다. 서로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리고 역지사지하는 지혜와 진정성을 가져야 할 것”이라면서 “대화에 도움이 되는 일은 이행하고 방해가 되는 일은 줄이는 상호간 노력까지 함께 해야 대화의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금까지 그래왔듯 중심을 잃지 않고,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면서 “한반도가 번영의 땅이 되어 우리와 북한은 물론 아시아와 세계 공동번영에 이바지하는 그 날을 향해 담대하게 도전하고 당당하게 헤쳐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9 16:59:19 수정시간 : 2019/08/19 16:59:1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