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매매·소송사기 혐의로 검찰 고발…연일 자진사퇴·지명철회 촉구
  •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왼쪽)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책 TF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한 일가에 대한 법적 고발에 나섰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조 후보자를 둘러싼 위장매매 의혹과 관련 조 후보자 부부와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등 3명을 부동산 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 의원은 현재 조 후보자 부부가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한 서울 서초구 아파트 외에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 해운대구 빌라를 동생의 전처 등의 명의로 차명 보유하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TF) 1차 회의에서 “조 후보자는 오늘부터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된다”며 “검찰이 눈치만 보고 시간을 때우려고 하면 특검으로 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광덕 의원은 조 후보자 부친의 웅동학원에 대한 동생의 채권양도 소송과 관련 조 후보자 동생 등 4명을 소송 사기죄로 고발했다.

주 의원은 조 후보자 동생 조씨와 그의 전처가 웅동학원을 상대로 밀린 공사대금 51억 7000만원을 달라는 소송을 냈을 때, 채권양도 계약서가 위조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당 지도부는 조 후보자의 자진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나라를 망칠 사람을 장관으로 세워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불법 사모펀드, 위장이혼, 차명재산 등 듣기만 해도 막장 드라마를 연상케 하는 의혹들을 알고도 후보자로 지명했다면 국민을 상대로 한 문 대통령의 농단”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9 15:47:08 수정시간 : 2019/08/19 15:47:0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