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與, "황교안, 대권놀음·국정 발목잡기 중단하라"… 장외투쟁 맹비난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8 16:18
  •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장외투쟁 재개 계획을 밝힌데 대해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대권 놀음, 국정 발목잡기를 중단하라"고 18일 맹비난했다.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3개월 만에 다시 장외로 나간 셈인데, 가출이 잦으면 집에서 쫓겨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당장이라도 장외투쟁 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원외인 황 대표에게 장외 투쟁만큼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높일 수단은 없을 것"이라며 "이번 2차 가출이 황 대표의 대권 놀음이란 관측도 그래서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도 '포스트 박근혜'를 꿈꾼다면, 황 대표의 장외 정치 놀음에 동조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국정 발목잡기를 통한 반사 이익 챙기기와 지지층 결집이란 꼼수는 더 이상 안 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웅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가 매번 본인의 '리더십 부족'을 장외투쟁으로 넘기려는 꼼수를 쓴다"며 "이 정도면 정치 신입생의 장외투쟁, 대권 놀음 중독"이라고 비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8 16:18:39 수정시간 : 2019/08/18 16:18: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