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3개월 만에 다시 장외집회로 방향을 바꿨다

황교안 대표는 18일 김성원 대변인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민의 경고를 직접 전달하기 위해 24일 광화문에서 구국집회를 열겠다"며 "이 정권의 국정파탄과 인사농단을 규탄하는 '대한민국 살리기 집회'"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에 좌파 폭정을 멈추고 나라 살리기 정책대전환에 나설 것을 여러 차례 촉구했지만, 광복절 경축사를 봐도 끝내 마이동풍이었다"며 "문 대통령은 국민의 목소리를 철저하게 외면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전과는 전혀 다른 강력한 투쟁을 시작하겠다"며 구체적인 투쟁 방향으로 △ 장외투쟁 △ 원내투쟁 △ 정책투쟁의 3대 투쟁을 제시했다

황 대표는 24일 장외집회에 대해 "길고 험난한 투쟁의 출정식"이라며 "이 정권이 좌파 폭정을 중단하는 그날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 국민 여러분의 명령이 있을 때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에 대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인사농단이며 인사참사"라며 "모든 역량을 다해 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8 16:10:38 수정시간 : 2019/08/18 16:10:3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