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DJ 10주기… 이해찬 "혁신의 길 따르겠다" 황교안 "외교의 중요성 되새기겠다"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8 11:42
손학규 "화해·미래지향적 관계를 담은 김대중-오부치 선언은 한일관계의 근본이 돼야"
  • 18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앞줄 왼쪽부터), 이낙연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ㆍ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18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10주기를 맞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등 여야지도자들이 추도사를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김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통해 "고인의 뜻을 따라 민주주의와 평화, 통합, 혁신의 길을 걸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표는 "김 전 대통령은 위대한 민주투사이자 정치가였다. 한국 민주주의를 위해 평생을 바치고 결국 평화적 정권교체를 이룩했다"면서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 통합의 사상에 대한 투철한 실천으로 세계 민주주의와 평화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고 고인을 기렸다.

이 대표는 "김 전 대통령의 족적이 있기에 저와 민주당은 그 뒤를 따라 걸을 것"이라며 "민주주의, 평화, 통합, 혁신, 번영의 길이 우리의 길이며 이 나라가 걸어가야 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김대중(DJ) 전 대통령님은 재임 시절 최규하·전두환·노태우·김영삼 전 대통령 등 전직 대통령들과 찍은 한 장의 사진이 기억난다. 정치보복은 없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김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추도사에서 "그 장면은 우리 국민들이 갈망하는 통합과 화합의 역사적 상징"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또 "대통령님은 1998년 10월 일본을 방문해 21세기 한일 공동 파트너십을 구축했다"며 "한일 양국이 과거를 직시하되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만들자는 선언, 즉 김대중-오부치 선언"이라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이어 "대통령님께서 외교 역량의 중요성을 강조하신 말씀도 새기고 있다"며 "대통령님은 '한국처럼 4대 강국에 둘러싸인 나라는 지구상에 없다.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외교가 가장 필요한 나라다. 국내 정치에서 실수해도 외교 실패는 돌이킬 수 없다'고 말씀하셨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한민국이 사면초가의 위기에 놓인 지금 대통령님의 지혜와 용기가 그 어느 때보다 마음에 크게 와닿는다"며 "대통령님의 소중한 가르침을 깊이 새겨야 할 것이다. 대통령님의 위대한 발자취를 따라 자유와 번영, 평화와 행복이 넘치는 나라를 함께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김 전 대통령의 업적은 탁월한 정치적 식견과 능력에 기초했다"며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이라는 기상천외한 연합정치를 통해 소수파 정권 획득을 이뤄냈다" 강조했다.

손 대표는 "의회주의·정당정치의 달인인 김 전 대통령이 오늘 절실하게 그립다"며 "그가 강조한 굳건한 한미동맹은 국제관계의 기본이 돼야 하고, 화해·미래지향적 관계를 담은 김대중-오부치 선언은 한일관계의 근본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8 11:42:09 수정시간 : 2019/08/18 11:42:0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