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인사청문회 및 당내 현안과 관련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6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관련,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활동 이력과 74억 가량을 사모펀드에 투자하기로 약정한 것을 겨냥해 “사회주의 논란과 자본주의 논란을 동시에 일으킨 역대 최초의 장관 후보자”라고 비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사노맹 활동으로 이미 실형을 선고받고 국가에 의해 복권조치까지 된 마당에 ‘용공’ 혐의를 다시 재기하는 것은 부적절한 색깔론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러나 조 후보자가 사회주의 계급 전쟁을 행동강령으로 내걸었던 사노맹 활동을 두고 ‘경제민주화’ 운동이었다고 거짓말을 하는 것은 공직후보자로서 몹시 부적절한 태도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사노맹으로 사회주의 혁명을 추구하다가 사모펀드로 자본주의적 재테크를 했다하니 눈부신 변신이라고 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의 배우자와 자녀들이 사모펀드에 74억 5천500만원을 투자하기로 약정한 것은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취임한 지 두 달 뒤의 일이었다”면서 “당시 신고재산이 56억4천만 원인데, 전 재산보다 더 많은 금액을 투자하기로 약정했다 하니 무슨 돈으로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었는지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는 공직자윤리법상 사모펀드 투자가 불법이 아니라는 말로 또 다시 논점을 흐리지 말고, 조 후보자와 가족이 해당 사모펀드 회사와 대체 무슨 관계에 있었던 것인지, 그리고 무슨 돈으로 투자를 한 것인지 투자 경위와 자금 출처를 국민들에게 소상히 밝히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6 21:07:42 수정시간 : 2019/08/16 21:07:4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