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통일부 “北 ‘문 대통령 비난’, 남북관계 발전에 전혀 도움안돼”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6 11:27
“공동선언 이행 위해서는 남북대화·협력이 유일한 길…北도 호응해야”
  •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 사진=e-브리핑 캡처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통일부는 16일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낸 것과 관련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합의 정신에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은한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부대변인은 “남북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서는 남북 간 대화와 협력만이 유일한 길”이라며 “대화의 장에서 서로의 입장을 얼마든지 조율할 수 있다. 북측도 이에 대해 적극 호응해 올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대변인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섬나라 족속들에게 당하는 수모를 씻기 위한 똑똑한 대책이나 타들어가는 경제상황을 타개할 뾰족한 방안도 없이 말재간만 부렸으니 ‘허무한 경축사’, ‘정신구호의 나열’이라는 평가를 받을 만도 하다”고 혹평했다.

조평통은 특히 “남조선 당국자의 말대로라면 저들이 대화 분위기를 유지하고 북남협력을 통한 평화경제를 건설하며 조선반도(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소리인데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이라고 비난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6 11:27:39 수정시간 : 2019/08/16 11:27: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