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
  • 서울시, 도심 ‘상업·준주거’ 지역 내 주택 공급 확대
  • 기자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6 10:22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 수정 가결
비주거 의무비율 20% 이상으로 완화
임대주택 추가확보→주거용적률 500~600%
  • 11일 서울 송파구 잠실5단지 주공아파트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서울 도심 상업·준주거지역의 주거용적률이 완화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난 14일 제9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상업·준주거지역의 주거용적률 등 완화에 관한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이 수정 가결됐다고 16일 밝혔다.

변경안에 따르면 조례 유효 기간 도심 상업지역 주상복합건물(주거복합건축물)의 비주거 의무비율이 당초 20∼30%에서 20% 이상으로 완화된다.

임대주택을 추가로 확보할 경우에는 주거용적률이 기존 400%에서 500~600%로 확대된다.

서울시는 이달 중 지구단위계획 변경 재열람을 공고한 뒤 내달 결정 고시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6 10:22:41 수정시간 : 2019/08/16 10:22:4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