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文 대통령,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서 '경제' 강조…39회 언급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5 18:12
백색국가 배제 후 경제 초점…2017년·2018년 가장 많이 나온 '평화' 27번 언급
  •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취임 후 세 번째 광복철 축사에서 이례적으로 '경제'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진행한 2017년, 2018년 광복절 경축사와 대비해서도 경제 비중이 월등히 높았다.

올해 광복절 경축식은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등 일본의 경제제재 조치가 내려진 뒤에 열린다는 점에서 경축사를 바라보는 시선이 대일(對日) 메시지의 수위에 집중됐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이날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의 상당 부분을 책임 있는 경제 강국을 이루겠다는 의지와 방법론을 설명하는데 할애했다.

7800여자로 쓰인 문 대통령의 이번 경축사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는 '경제'로, 총 39번이 등장했다. 2017년과 2018년 경축사에서 가장 많이 나온 '평화'는 27번 등장해 그 뒤를 이었다.

이는 청와대가 교수를 비롯한 전문가와 국회의원 등에게 경축사에 담겼으면 하는 내용을 두고 설문조사를 했을 때 국민 다수가 경제에 가장 큰 관심이 있다는 결과를 받아든 것 역시 이런 양상에 적잖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이 이번 경축사에서 경제를 가장 많이 언급한 것은 일본의 경제제재 조치 등으로 1990년대 후반 IMF 구제금융 시절 경제 위기를 상기하며 돌파할 국민의 역량을 모으고자 메시지를 담고자 했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27번이나 언급된 '평화'는 지난해 경축사에 등장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발판으로 삼아 남북이 경제협력을 가속화하고 이를 통해 공동의 경제 번영을 이룩하겠다는 구상을 내포하고 있다.

실제 문 대통령은 경축사에서 '한반도가 통일되면 세계 6위권 (경제대국이) 될 수 있다'는 IMF의 보고서를 인용해 통일 경제의 청사진을 제시하며 국민의 성원을 당부했다.

또한 일본을 향해 "대화와 협력의 길에 나오면 기꺼이 손잡겠다"고 하는 등 절제하는 분위기를 형성했지만, 국민적 관심이 일본의 경제제재에 쏠린 만큼 경축사에서 '일본'은 12번이나 언급됐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5 18:12:33 수정시간 : 2019/08/15 18:12:3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