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단 기존 2명에서 4명으로 보강…당대표 비서실장에 김도읍
  •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대변인과 당대표 비서실장 등 주요 당직자를 교체했다.

황 대표 취임 후 처음 임명된 수석대변인은 재선의 김명연(경기 안산 단원갑) 의원이, 대변인은 초선의 김성원(경기 동두천·연천) 의원이 임명됐다.

원외 대변인에는 이창수 충남 천안병 당협위원장이 임명됐다. 민경욱 의원은 교체됐고, 전희경 의원은 유임됐다.

이로써 대변인단은 기존 민경욱·전희경 의원 2인에서 재선의 수석 대변인을 포함해 총 4명으로 늘어났다.

당대표 비서실장은 재선의 이헌승(부산 진구을) 의원에서 재선의 김도읍(부산 북구·강서을) 의원으로 교체됐다.

황 대표가 주요 당직자 인사를 단행한 것을 두고 정치권 일각에서는 정기국회 등 하반기 정국을 앞두고 당내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한 인사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갑시다!’라는 제목의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4 15:58:34 수정시간 : 2019/08/14 15:58:34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