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 배상판결·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등 논의 전망
  • 외교부 청사. 사진=외교부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한일 외교차관이 광복절 직후 제3국에서 회담할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아키바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16~17일께 동남아시아의 한 국가에서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조 차관과 아키바 사무차관은 이번 회담에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등으로 촉발된 양국 갈등의 해소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제3국에서 회담을 하는 것은 그간 양국이 대외적으로 밝혀왔던 원칙적인 입장에서 벗어나 좀 더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자는 취지로 보인다.

다만 이번 회담에서 양국 간 견해차가 크게 좁혀지진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앞서 한국정부는 한일기업이 자발적으로 기금을 모아 강제징용 위자료를 지급하는 안을 일본정부에 전달했으나 거절당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광복절에 내놓을 경축사에 담길 ‘대일 메시지’도 이번 회담성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과 중국·일본은 내주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4 10:01:01 수정시간 : 2019/08/14 10:01:0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