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나경원, 휴가 중 국회 찾아 ‘인사청문회’ 검토…“이념형 장관들”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3 17:23
“조국 법무부장관·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 특히 문제…매우 부적절”
  • 휴가중인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국회에서 인사청문회 관련 상임위 간사단 및 위원 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7명의 장관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와 관련 “소위 이념형 인사가 많다”며 “무능한 정부가 이념형 장관들을 내세워 무능이념정권으로 가겠다는 의지표명이 아닌가 해서 매우 안타깝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한 뒤 “특히 문제가 되는 건 조국 법무부 장관·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개인휴가 기간에 국회를 찾은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굉장히 엄중한 시기”라며 “(청와대에서) 인사청문요청서가 곧 올것으로 들었지만, 지금 지명된 인사들 중 부적격 인사가 많다는 것이 저희(한국당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후보자에 대해서는 “법무부 장관이란 자리가 법치를 수호하고 법을 다시 확립해야 할 자리임에도 실질적으로 그동안 모든 경력, 이력을 보여주는 것이 법무부장관으로서는 매우 부적절하다”며 “있어서는 안될 인사였다는 것을 오늘 (자체) 회의에서 다시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다만 ‘청문회 보이콧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지명철회를 요청하는 게 맞다”며 “보이콧 여부는 아직 논의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17:23:19 수정시간 : 2019/08/13 17:23:1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