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서 정기국회 일정 협의
  • 국회의사당 전경. 사진=데일리한국 자료사진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국회 사무처가 오는 9월 30일부터 10월 18일까지 국정감사를 실시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3일 기자들을 만나 국회사무처가 제시한 정기국회 일정을 공개했다.

정기국회는 매년 9월 소집돼 100일간 진행된다. 이 때 국회 상임위원회는 소관 행정부처·기관 등을 대상으로 3주간 국정감사를 실시한다.

정 원내대변인에 따르면 국회사무처는 9월 2일 정기국회 개회식, 같은 달 3~5일 또는 4~6일 교섭단체 대표연설, 같은 달 17~20일 대정부질문을, 9월 30일부터 10월 18일까지는 국정감사를, 10월 24일에는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청취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은 이 같은 국회 사무처의 일정안을 기반으로 내주 협의를 통해 정기국회 의사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15:57:20 수정시간 : 2019/08/13 15:57:2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