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국민 ‘후쿠시마 방문’, 안전확보 필요한 경우에는 조치 검토”
  •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외교부는 13일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인철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향후 필요시 국제기구, 그리고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국가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정부는 우리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현황과 처리계획 등관련한 제반사항에 대해 일본 측과 지속적으로 확인해 나가는 한편, 일본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입장표명과 정보공개 등을 적극적으로 요청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국민의 후쿠시마 지역 방문과 관련 정부에서 조금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계획은 아직 없느냐’는 질문에는 “우리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서 필요한 경우에는 조치를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지난 7일 일본이 100만톤 방사능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 계획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린피스는 “오염수 100만톤을 바다에 흘려 보내려면 17년에 걸쳐 물 7억7000만톤을 쏟아 부어 희석한다”며 “하지만 막대한 비용이 들자 일본은 방류를 선택했다”고 비판했다.

그린피스는 “본이 돈을 쏟아 붓는다고 해도 방사능 오염물질을 처리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사실상 영구적인 해결책은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15:29:54 수정시간 : 2019/08/13 15:29:5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