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해부대 30진의 해적대응 훈련 모습. 사진=해군 제공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선박호송과 해적퇴치 임무 등을 위해 청해부대 30진 강감찬함(4400t급)이 13일 오후 2시 부한 해군작전기지에서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으로 출항한다.

청해부대 30진은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요원으로 구성된 검문검색대, 해상작전헬기(링스)를 운용하는 항공대·해병대로 구성된 경계대 등으로 편성됐다.

청해부대 30진은 아덴만 해역에서 작전 중인 청해부대 29진 대조영함(4400t급)과 9월 초 임무를 교대한 후 내년 2월까지 약 6개월 간 우리 선박 수호 등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앞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사실상 한국의 호르무즈 해협 호위연합체 참가를 요구한 가운데, 청해부대 30진의 작전구역이 호르무즈 해협까지 확대될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다만 국방부와 해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청해부대 30진의 호위연합체 참가는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09:33:26 수정시간 : 2019/08/13 09:33: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