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 사진=청와대 제공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한상혁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겸 법무법인 정세 대표변호사를 신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로 내정했다.

1961년생인 한 후보자는 대전고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했으며, 중앙대에서 언론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한 후보자는 사법시험 40회로 법조계에 입문해 방송통신융합추진위원회 전문위원,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겸 법무법인 정세 대표변호사로 재직 중이다.

청와대는 한 후보자에 대해 “방송·통신 분야에서 오랫동안 활동해 온 미디어 전문 변호사로서 언론의 자유와 독립을 위한 시민단체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방송·통신 분야 현장 경험과 법률적 전문성을 겸비한 인물”이라고 밝혔다.

또 청와대는 “한 후보자가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서 방송의 공정성과 공공성을 높이는 동시에 건전한 인터넷 문화의 조성과 방송·통신 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유도해 방송·통신 이용자 편익을 높여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1961년생 △대전고 △고려대 법학과 △중앙대 언론학 석사 △사법고시 40회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방송통신융합추진위원회 전문위원 △법무법인 정세 대표변호사(現)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現)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09 10:49:17 수정시간 : 2019/08/09 10:57:3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