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통일부 “우리국민 2명 탑승한 러시아 선박, 북한에 나포”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24 17:37
17일 동해 북한 수역에서 단속돼…北, 南 ‘확인요청’에도 답변 없어
통일부 당국자 “러시아 정보국 통해 우리국민 안전·건강상태 확인”
  • 통일부 청사 내부 모습. 사진=데일리한국 자료사진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통일부는 24일 우리국민 2명이 탑승한 러시아 선박이 지난 17일 동해 북한 수역에서 북한에 나포됐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지난 16일 속초항을 출항해 러시아로 향하던 300톤급 러시아 어선이 이튿날(17일) 북한 수역에서 북한 당국에 단속됐다”고 밝혔다.

해당 선박에는 러시아 선원 15명과 어업지도와 감독관 역할을 하기 위해 승선한 우리국민 2명 등 총 17명이 탑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북한 수역 근처에서 (선박이) 고장을 일으켜 표류하면서 북한 수역으로 들어갔고, 그 과정에서 북한이 ‘단속했다’는 표현을 쓴 것으로 안다”며 “(나포)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고 통보없이 들어간 것이 주된 이유가 아닌가 짐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통해 지난 18일부터 북한 측에 관련 사안을 확인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별다른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과거 (비슷한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답변에 7~8일 소요된 사례가 있었기에 (그 정도 날짜가 지나) 답변이 오지 않을까 싶다”며 “(이번 사안에 대한) 평가는 (우리국민의) 신변이 확인되고 귀환이 확정되기까지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 당국자는 러시아 외교당국이 확인한 정보를 토대로 “(우리국민은) 현재까지는 안전한 곳에서 조사받고 있고, 건강상태도 확인이 된 것으로 안다”며 “조사는 어느 정도 진행됐지만, 선박 처리 시간이 걸릴 수 있어서 최종 처리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4 17:37:48 수정시간 : 2019/07/24 17:37:4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