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 “정치권, 추경과 일본 대응만큼은 힘 모아 달라”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23 16:41
민주당 원내대표단과 오찬 간담회…“IMF 등 국제기구서 재정 추가 투입해야 한다고 해”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오른쪽부터 이원욱 수석부대표, 문 대통령, 이인영 원내대표, 서삼석 부대표, 노영민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을 만나 “추경이나 일본 수출규제 대응만큼은 힘을 모아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청와대에서 이인영 원내대표 등 민주당 원내 대표단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국민들과 함께 분노하고 걱정도 해야겠지만, 희망과 자신감을 드릴 수 있도록 정치권은 협치로 뒷받침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당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IMF(국제통화기금)나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등 국제기구는 한국의 재정 건전성이 이렇게 좋은데 왜 재정을 더 투입하지 않느냐며 문제제기를 한다”며 추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윤후덕 의원은 “추경이 불발되면 어떻게 하나 감당할 수 있을까 걱정이 크다”면서 “8월에는 추경을 반드시 집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다른 참석자들도 추경의 중요성과 시급성에 공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경제 한일대전이 시작되었는데, 대통령께서 중심을 잡고 대처해 주셔서 국민들이 든든해 한다. 우리도 이 문제를 이겨낼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면서 “다만 이 자리에 오기 전에 추경이 해결됐으면 좋았을 텐데”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현재 상황은 건강한 비판을 넘어 정쟁의 악순환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언급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일본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모두 한목소리로 정부의 단호한 대응을 높이 평가하며, 향후 일본의 부당함을 알리고 국민들과 함께 이 문제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김영호 의원은 “일제침략에 맞서 네덜란드 헤이그까지 달려가 부당성을 알렸던 것이 100여 년 전 일이다. 그때는 실패했지만, 이번에는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면서 “WTO 등을 통해 일본의 부당함과 우리의 정당성을 전 세계에 알려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표창원 의원도 “젊은이들 사이에서 이번에야말로 제2의 독립, 단결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3 16:41:26 수정시간 : 2019/07/23 16:41:26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