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
  • 이낙연 총리 “국회 참담하다…공동대처 다짐했으면 추경 처리해야”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23 11:50
국무회의 주재…“경제 도와야 한다고 생각한다면 추경 재고 부탁한다”
  • 4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3일 “국회의 전개가 참담하다”면서 “경제를 도와야 한다고 생각한다면 이제라도 추경을 처리해 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한 뒤 “여야 5당 대표가 대통령과 함께 일본의 경제적 도발에 대한 공동대처를 다짐했으면 실천이 따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경제가 어렵다고 모두가 말한다면, 경제를 돕기 위한 추경안의 처리에도 모두가 함께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공동대처를 다짐했으면, 그렇게 해주시기 바란다”면서 “경제를 도와야 한다고 생각하신다면 이제라도 추경을 처리해주시기 바란다. 여야의 재고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황교안·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심상정 등 여야 5당 대표들은 지난 18일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만나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에 대응하는 내용을 골자로 공동발표문을 내놓은 바 있다. 다만 국회에 제출돼 있는 추가경정예산(추경) 통과에는 합의하지 못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3 11:50:06 수정시간 : 2019/07/23 11:50:06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