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나경원 “韓, 경제추락은 文 ‘사회주의’ 때문…호랑이가 개집으로”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23 10:21
美블룸버그 기사 인용해 비난…“통렬한 지적 나왔다”
“철없는 친일프레임 집착하는 ‘어린애 정치’ 멈춰야”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한국경제의 추락 원인은 ‘문재인정권’의 사회주의 실험이라는 (미국) 블룸버그 통신의 통렬한 지적이 나왔다”며 “아시아의 호랑이가 이제 개집신세가 됐다는 외신이었다”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소득주도성장과 반(反)기업 포퓰리즘과 사회주의 경제실험으로 우리경제가 끝도 모르는 추락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는) 일본의 통상보복조치에 대해서도 무능과 무책임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철없는 친일프레임에 집착하는 어린애 같은 정치는 그만 멈추고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야 간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위한 의사일정 합의가 난항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예비비를 활용해 재정지원을 할 수 있는데도 백지수표 추경안을 들이밀었다”며 “(정부여당은) 야당을 욕하기에만 바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목적예비비) 3000억이면 충분하다”며 “국란을 극복하기 위한 추경안을 만들어 와야 한다. 땜질 추경, 생색내기용 추경으로는 되지도 않는다”고 주장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3 10:21:38 수정시간 : 2019/07/23 10:21:3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