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전 의원 서거 1주기 추모제 찾아 추도사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20일 오전 마석 모란 공원에서 열린 고(故) 노회찬 전 의원 서거 1주기 추모제 및 묘비 제막식에 참석해 고인을 추도했다.

심 대표는 추도사를 통해 "노회찬의 이름을 떠올릴 때마다 저 밑에서 서러움이 밀려온다. 그립다. 보고 싶다"며 "우리 영원한 동지 노회찬 대표님이 생을 다해 이루고자 했던 진보 집권의 꿈을 향해 당당히 국민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노회찬 대표님이 길을 열고 개척한 진보정치에 입문해서 20년간 고단한 진보정치의 능선을 함께 걸어왔다"며 "대표님은 걸음을 멈췄지만, 저와 정의당은 대표님과 함께 끝내 그 길을 계속 이어 완성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심 대표는 "이번에 당 대표로 나서면서도 이곳에 찾아와 조용히 대표와 많은 대화를 나눴다"며 "지금 우리는 어디에 서 있고 어디로 나아가야 하는지, 스스로 묻기도 하고 대표와 대화를 하며 길을 찾았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우리 정의당이 서 있는 곳은 바로 노회찬 대표님이 서 있던 곳, 6411번 버스"라며 "이름 없는 수많은 보통 시민들, 비정규직 노동자들, 청년들, 자영업자들, 장애인들. 6411번 버스를 타면 늘 만날 수 있는 그분들과 두 손 꼭 잡고 차별 없는 세상, 정의로운 복지국가를 향해 힘차게 걸어가자는 것이 노회찬의 꿈이고, 우리 정의당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0 15:16:14 수정시간 : 2019/07/20 15:16:1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